TREND 2021

디지털청 만든 일본, 그래도 '아날로그 사랑'…일각에서는 "한국을 배워야"

일본이 지난 9월 초 '디지털청'을 출범시키는 등 정부 조직을 비롯한 사회 전반의 디지털전환(DX)에 주력하고 있지만, 특유의 '아날로그 감성'은 사회 전반에 여전히 자리잡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일본에선 지난 7일 10일 오후 10시41분쯤 치바현 북서쪽이 진앙인 규모 6.1의 지진이 있었는데, 도쿄와 사이타마현 등 수도권 일부 지역에선 최고 진도 5강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일본 기상청 기준인 진도 5강은 뭔가를 붙잡지 않으면 걷기 힘들 정도의 흔들림으로, 이 같은 수준은 2011년 3월 11일 동일본 대지진 이후 10년만의 일이었다.

디지털청 만든 일본, 그래도 '아날로그 사랑'…일각에서는 '한국을 배워야'

일본 전역이 지진 소식에 촉각을 곤두세운 가운데 이튿날인 8일 기상청의 타바타 신야 지진·해일 감시 과장이 기자회견을 열었는데, 이 모습이 나라 안팎을 놀라게 했다. 타바타 과장이 가리킨 모니터에 브리핑 자료를 출력한 A4 용지가 등장했기 때문이다. 더욱이 타바타 과장은 모니터를 가리키며 브리핑을 이어갔고, 그가 '다음'이라 주문하자 손가락이 등장해 다음 장으로 넘기는 장면도 그대로 방송됐다.
이에 국내외 네티즌들은 의아함을 감추지 못했다. 브리핑 자료를 그대로 모니터에 노출하면 될 것을, 굳이 '브리핑 자료 제작→출력→카메라 촬영→모니터 송출'을 거치는 이유를 당최 이해하기 어려워서다. 누리꾼 대다수는 "일본의 지독한 아날로그 사랑"이란 평가를 내놓았다.

디지털청 만든 일본, 그래도 '아날로그 사랑'…일각에서는 '한국을 배워야'

일본의 아날로그 사고는 좀처럼 바꾸기 힘든 사회적 정서다. '도장 문화'가 대표 사례다. 일본 관공서와 기업, 금융기관 등은 여전히 도장으로 서명을 대체하는 경우가 많다. 도장 문화가 비효율적이라는 비판이 제기되자 개선을 위해 자동으로 도장을 정확한 위치에 찍어주는 '도장 로봇'까지 등장했다. 일본 내 유수 기업들이 로봇팔을 동원해 제작한 것으로, 십수년 전이 아니라 고작 2년 전에 공개했다.

디지털청 만든 일본, 그래도 '아날로그 사랑'…일각에서는 '한국을 배워야'

아베 내각에서는 일본의 인장제도·문화를 지키는 의원 연맹' 회장이었던 자민당 다케모토 나오카즈 중의원이 IT 정책을 책임지는 과학기술담당상을 맡아 뒷말을 낳기도 했다. 2019년 9월 과학기술담당상으로 취임한 후에도 그는 '도장 문화를 지켜야 한다'는 취지로 말했다. 특히 코로나19 대확산 시기 일본에선 '재택근무하다 도장 찍으러 출근한다'는 씁쓸한 농담마저 유행했다.
일본도 코로나 판데믹 시기 방역과 피해지원 과정에서 낙후된 디지털 수준이 여실히 드러나며 '디지털화'의 필요성을 절감한 표정이다. 코로나 방역과 올림픽 개최에 1년 내내 매달려야 했던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도 지난 9월 초 '디지털청' 출범은 우선순위로 진행했다. 행정 절차의 온라인화, 중앙·지방정부의 빠른 디지털화가 목표다.

디지털청 만든 일본, 그래도 '아날로그 사랑'…일각에서는 '한국을 배워야'

특히 양국 관계가 극도로 나쁜 상황에서도 일본 내부에선 디지털 정부의 선진 모델로 한국을 주목하는 표정이다. 유엔 '전자정부' 순위(2020년 기준)에서 한국은 덴마크에 이은 2위였다. 같은 조사에서 14위에 그친 일본으로선 한국의 발전상을 눈여겨 볼 수밖에 없다.
실제로 일본 대표 경제지인 닛케이는 지난달 27일자 지면에서 문용식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원장을 인터뷰하기도 했다. 인터뷰어로 나선 스즈키 소타로 닛케이 서울지국장은 NIA가 한국 전자정부의 사령탑이라며 "한국의 전자정부가 앞서게 된 배경", "일본 디지털청의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무엇인지" 등에 대한 조언을 구했다.
특히 스즈키 지국장은 "한국의 행정 시스템은 주민등록번호와 연동했는데, 개인정보보호의 문제는 없는지" 물었고, 문 원장은 "디지털화에 의한 혜택은 엄청나게 크다. 그것을 최대한 누리면서 개인정보 유출 등의 문제점을 해소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대해 닛케이도 한국의 주민등록번호와 일본의 '마이넘버'를 비교하며 "활용 가능한 인프라로 성장시켜야 한다"고 자평했다.


아카이브

CKN e신문 서비스

카카오톡으로 편리하게 받아보는 부코리안뉴스 e신문 - QR 카카오톡 친구추가 cknnews

광고마감 : 8일, 18일, 28일


코피노사랑회 세부 담당자: 0917-777-2680

(후원 문의 및 CMS자동이체 후원신청)
후원계좌 중소기업은행
091-170499-01-011 예금주 코피노사랑
Kopino Love Foundation

J&K 컨설팅

세부에서의 새로운 사업을 계획하고 계십니까?
법인설립, 비자(은퇴, 결혼, 취업 등), 북키핑, VIP 에스코트 – J&K 컨설팅 (구)여권스탬핑, 신규발급된 여권으로 이전 대행

세부부동산 114

세부로 이주를 계획하고 계십니까?
이민, 콘도구입, 투자, 이사, 입주 – 세부부동산 114

세부코리안뉴스

사업을 위한 동반 파트너를 찾으십니까?
세부최초의 교민신문, 광고주와 더불어 성장하는 Cebu Korean News

J&K임펙스

필리핀과 한국을 잇는 무역通이 바로 곁에 있습니다.
필리핀 세부를 허브로 삼아 한국과 동남아시아를 연결하는 전문무역업체 – J&K임펙스

0917-633-9025 / 0927-365-0114 J&K플러스톡 J&K GROUP

Mon-Fri 오전 8:00~오후 6시 (오후 12~1시 점심시간)

CONTACT

Lets get in touch. Send us a message:

세부코리안뉴스
© 2007-2020

+63 927-316-4567 / +63 917-777-2680
ckn@jnkgroupph.com
Cebu Korean News CKNNEWS

Address: Galcor Bldg., Eldorado Subdivision cor. Gov. M. Cuenco Ave., Banilad, Cebu City
Mon-Fri 오전 8:00~오후 6시 (오후 12~1시 점심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