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2021

동네주민 끼리끼리, 지역기반형 SNS가 뜬다!

PC통신은 인터넷 커뮤니티의 시초라 할 수 있는 ‘동호회’를 탄생시켰다. 공통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이 PC를 통해 시공간의 제약을 뛰어넘어 정보와 의견을 교환했다. PC통신에 개설된 동호회의 움직임은 사회적으로도 큰 관심을 끌었다. 현 국가대표 축구대표팀 응원단을 지칭하는 ‘붉은 악마’도 PC통신 축구 동호회에서 탄생했다.
인터넷이 보급되고 월드와이드웹(WWW) 시대가 열리면서 온라인 커뮤니티의 무게 중심은 다음과 프리챌로 넘어갔다. 다음 카페는 1999년, 프리챌은 2000년 서비스를 시작하며 온라인 동호회를 폭발적으로 성장시켰다. PC통신과 마찬가지로 공통 관심사를 기반으로 한 카페가 강세를 보였고, 회사나 학교 등 오프라인 관계가 온라인 커뮤니티로 확장되는 형태를 보였다.
싸이월드가 2001년 9월 탄생시킨 ‘미니홈피’는 한국 인터넷을 대표하는 서비스였다. 나만의 홈페이지를 꾸밀 수 있다는 욕구를 자극하면서 최대 가입자 3,200만 명, 월 이용자 2,000만 명을 확보한 국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됐다. 미니홈피 이용자 증가는 싸이월드가 서비스하던 커뮤니티 ‘싸이클럽’ 활성화로도 이어졌다.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의 경계가 낮아지게 된 계기로도 평가된다.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의 보급이 본격화되면서 모바일 환경에서도 사용하기 편리한 트위터, 페이스북 등 해외 서비스들이 국내 이용자들의 선택을 받았다. 페이스북의 ‘좋아요’, 트위터의 ‘리트윗’ 기능은 개별 이용자를 연결시키는 속도를 향상시킴으로써 온라인에서의 관계를 확장하길 원하는 이용자들의 욕구를 충족시켰다.
이후 모바일 기기의 기능이 강화되면서 사진이나 이미지 중심의 인스타그램, 동영상을 공유하는 유튜브 이용자가 크게 늘었다. 최근 들어서는 관계보다 취향을 중시하는 MZ세대(밀레니얼세대+Z세대)가 선호하는 짧은 동영상(쇼트폼) 플랫폼 틱톡이 주목받았다.
이렇듯 국내에서 인기를 끌었던 인터넷 커뮤니티 등 소셜미디어는 다수의 사람들이 가진 욕구를 해결해주면서 대세로 자리매김했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오프라인을 통한 교류가 제한되자 근거리에 위치한 이웃들과 정보를 주고받고 네트워크를 쌓으려는 욕구가 강해졌다. 이에 가까운 지역 내에 한정해서 네트워킹 서비스를 제공하는 ‘하이퍼로컬’이 인터넷 커뮤니티의 새로운 키워드로 부상하고 있다.
최근 중고 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이 지역 기반 커뮤니티로의 자리매김을 꾀하고 있다. 중고 거래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동네를 서비스 지역으로 설정했는데, 최근에는 중고물품 거래는 물론이고 거주 지역과 관련된 작은 소식을 전파하는 역할도 하고 있다. 당근마켓을 통해 분실물을 찾거나, 한 방송 프로그램에 나온 것처럼 집 근처에서 함께 밥 먹을 사람을 구하는 것과 같은 일도 일어나고 있다. 네이버도 최근 동네 정보를 나눌 수 있는 이웃톡 서비스를 내놨으며,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에서는 특정 지역 거주민만 모인 오픈채팅방이 활성화돼 있다.
해외에서도 하이퍼로컬을 주목하는 서비스가 늘어나고 있다. 2011년 미국에서 시작된 넥스트도어는 거주하고 있는 동네에 대한 정보와 커뮤니티, 중고 거래, 지역업체 광고 등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그동안 성장이 더뎠지만 코로나19를 계기로 이용자가 늘면서 기업가치도 50억 달러(약 5조6,500억 원)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다. 페이스북도 지난해 10월 지역 이웃들과 정보를 교류하고 커뮤니티에 참여할 수 있는 ‘네이버후드’ 서비스 테스트를 시작했다.
정보기술(IT) 업계는 하이퍼로컬 기반 서비스의 강점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기 용이하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지역 맞춤형 광고와 뉴스, 근거리 물품 배송 등을 쉽게 적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인도에서는 코로나19에 따른 봉쇄 때문에 생필품을 구하기 어려워진 사람들이 하이퍼로컬 서비스를 활용하면서 관련 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분석업체 마켓 앤드 마켓은 하이퍼로컬 기반 시장 규모가 2019년 9,730억 달러(약 1,100조 원)에서 2026년 3조 6,343억 달러(약 4,100조 원)로 연평균 약 18%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이퍼로컬을 활용한 서비스들이 대세 인터넷 커뮤니티가 될지 현재로서는 불분명하다. 새로운 대세가 될 것으로 기대됐던 음성 기반 소셜미디어 클럽하우스는 최근 이용자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 코로나19로 제한됐던 사교 활동에 대한 욕구를 해소해줄 것으로 기대됐으나 콘텐츠 부족 등의 한계가 드러나며 인기가 시들해졌다.
하이퍼로컬 기반 서비스 역시 코로나19 확산이 끝나면 현재처럼 인기를 얻기 어려울 수도 있다. 다만 당근마켓이 국민 서비스의 지표라 할 수 있는 월간 순이용자(MAU) 1,000만 명을 넘어섰고, 네이버 등 빅테크 기업들이 유사한 서비스를 내놓는 만큼 인기가 이어질 것이라는 의견에 무게가 실린다.


아카이브

CKN e신문 서비스

카카오톡으로 편리하게 받아보는 부코리안뉴스 e신문 - QR 카카오톡 친구추가 cknnews

광고마감 : 8일, 18일, 28일


코피노사랑회 세부 담당자: 0917-777-2680

(후원 문의 및 CMS자동이체 후원신청)
후원계좌 중소기업은행
091-170499-01-011 예금주 코피노사랑
Kopino Love Foundation

J&K 컨설팅

세부에서의 새로운 사업을 계획하고 계십니까?
법인설립, 비자(은퇴, 결혼, 취업 등), 북키핑, VIP 에스코트 – J&K 컨설팅 (구)여권스탬핑, 신규발급된 여권으로 이전 대행

세부부동산 114

세부로 이주를 계획하고 계십니까?
이민, 콘도구입, 투자, 이사, 입주 – 세부부동산 114

세부코리안뉴스

사업을 위한 동반 파트너를 찾으십니까?
세부최초의 교민신문, 광고주와 더불어 성장하는 Cebu Korean News

J&K임펙스

필리핀과 한국을 잇는 무역通이 바로 곁에 있습니다.
필리핀 세부를 허브로 삼아 한국과 동남아시아를 연결하는 전문무역업체 – J&K임펙스

0917-633-9025 / 0927-365-0114 J&K플러스톡 J&K GROUP

Mon-Fri 오전 8:00~오후 6시 (오후 12~1시 점심시간)

CONTACT

Lets get in touch. Send us a message:

세부코리안뉴스
© 2007-2020

+63 927-316-4567 / +63 917-777-2680
ckn@jnkgroupph.com
Cebu Korean News CKNNEWS

Address: Galcor Bldg., Eldorado Subdivision cor. Gov. M. Cuenco Ave., Banilad, Cebu City
Mon-Fri 오전 8:00~오후 6시 (오후 12~1시 점심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