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2020

수산시장에도 호텔뷔페에도 부는 언택트 바람

제철 맞은 싱싱한 해산물의 성지, 노량진 수산시장 앞에 사람들이 아닌 차들이 줄지어 있는 풍경이 연이어 관찰된다. 차량이 들어서자 운전자와 직원이 몇 마디 대화를 나누더니 직원이 가게로 들어간다. 결제는 어디서 하냐는 고객의 말에 직원이 카드 단말기를 가지고 다시 나온다. 고객이 횟감을 직접 고르고 결제하는 수산시장에 어딘가 낯선 모습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기존의 프랜차이즈 가게를 넘어 수산시장에서까지 볼 수 있다는 이 모습. 바로 ‘언택트’ 소비 대세인 ‘드라이브스루’이다.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여 원하는 물건을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현 시국 맞춤 소비 전략으로 떠올랐다.

수산시장의 효자 대안

서울 동작구 노량진 수산시장에 드라이브스루 매장이 들어섰다. 차 안에서 주문 및 결제 후 고객은 ‘픽업 존’에서 음식을 받아 갈 수 있다.

메뉴 선택부터 음식 수령까지 걸린 시간은 단 2분 정도밖에 걸리지 않는다. 수산시장 내 여러 부스에서 모둠 활어회부터 튀김, 홍어무침 등 주문 가능한 메뉴 가짓수도 적지 않다.

제철 해산물을 찾는 소비자뿐만 아니라 판매자 모두에게 드라이브스루는 안전하고 편리해 수산시장의 ‘효자 대안’으로 언급되기도 했다. 노량진 수산시장은 코로나 초긴장 시기였던 지난 3월 말부터 4월 초 드라이브스루 덕에 오히려 매출 급증 효과를 보았다.

해당 기간 동안 약 1억 2천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 수협 관계자는 ‘드라이브스루 프로모션이 끝난 후에도 앱이나 전화로 주문할 수 있는 픽업 존을 만들어 운영할 계획’이라고도 밝혔다.

가격도 낮춘 호텔뷔페식 포장판매

1인당 10만 원이 넘는 가격으로 특급호텔에서의 식사는 부담이 되어 좀처럼 이용하기 쉽지 않다. 그러나 드라이브스루 방식이 일부 호텔에도 도입되면서 고급 음식을 전보다 쉽게 맛볼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코로나 사태 이후 외국인 관광객 입국자 수가 95% 이상 감소해 호텔업계는 매출 부진 및 심각한 경영난을 겪었다. 위기를 극복하고자 시도한 방식 중 하나가 바로 드라이브스루 음식 포장 판매이다.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은 ‘시그니처 박스 도시락’을 선보였다.

양갈비, 랍스터, 생선구이, 델리카한스 빵 등 호텔에서 운영하는 뷔페 레스토랑 음식으로 다양하게 구성되었다. 레스케이프호텔과 조선호텔은 고급 중식당 요리를, 롯데호텔 서울ㆍ월드는 고객 수요에 맞춘 추석 한정 메뉴를 선보이기도 했다.

가격은 5~7만 원 대로 다양하다. 일반 식당보다는 여전히 높은 편이지만 기존 가격보다 저렴하고 이용이 쉬워져 많은 이들에게 주목을 받았다.


발길 끊겼던 도서관도…

코로나 이후 도서관을 찾는 사람들의 발걸음도 끊겼다. 이에 도서관 역시 재빠르게 드라이브스루 대안을 떠올렸다. 최근 지역 도서관들은 ‘드라이브스루 도서 대출 서비스’를 시행 중이다. 성남시는 공공 도서관에 비대면 도서 대 출·반납 시스템을 도입했다. 시민들은 지정장소에서 회원 여부 확인 절차를 거친 후차 안에서 홈페이지를 통해 미리 신청한 책을 받아 갈 수 있다.

도서관에서는 드라이브스루와 비슷한 ‘워킹 스루’ 방식도 많이 사용한다. 몽골 텐트식 부스가 설치된 대출 장소에서 걸어가 받는 방식이다.

이용자 간 접촉 최소화를 위해 도서 수령 시간이 분산 배정되어 있다. 호서대학교 중앙도서관에서는 ‘선예약 대출 서비스’라는 이름으로 워킹 스루 방식을 활용하고 있다.

접촉이 아예 없어지면? 신기술 적용한 편의점

일부 대형마트나 백화점에서도 드라이브스루 방식을 운영 중이다. 이와 달리 인당 물건의 구매 수량 및 가격이 비교적 낮은 편의점 업계에도 이 방식이 도입된다는 소식에 사람들은 놀라운 반응을 보였다. CU는 지난 9월 ‘CU 차량 픽업 서비스’를 전국 점포에서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GS25와 이마트 24는 아마존(Amazon)의 ‘저스트 워크아웃’ 기술을 적용한 일부 매장을 운영했다. 이 기술은 소매점에 자동 결제 시스템으로 계산대에서 계산 과정을 따로 거치지 않고 걸어 나가기만 해도 자동으로 계산이 되는 기술이다. 기존의 무인매장 셀프계산대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간 것이다.

몇몇 사람들은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더라도 비대면 소비가 편리해 드라이브스루는 더욱 확산될 전망이라고 생각한다. 감염 우려로 안전을 위해 재조명된 방식이지만 이후 각종 기술이 추가되는 등 한층 더 발전하고 있기 때문이다. 업종 관계없이 다양한 곳에서 활용되고 있는 드라이브스루의 미래가 흥미진진하다.

아카이브

CKN e신문 서비스

카카오톡으로 편리하게 받아보는 부코리안뉴스 e신문 - QR 카카오톡 친구추가 cknnews

광고마감 : 8일, 18일, 28일


코피노사랑회 세부 담당자: 0917-777-2680

(후원 문의 및 CMS자동이체 후원신청)
후원계좌 중소기업은행
091-170499-01-011 예금주 코피노사랑
Kopino Love Foundation

J&K 컨설팅

세부에서의 새로운 사업을 계획하고 계십니까?
법인설립, 비자(은퇴, 결혼, 취업 등), 북키핑, VIP 에스코트 – J&K 컨설팅 (구)여권스탬핑, 신규발급된 여권으로 이전 대행

세부부동산 114

세부로 이주를 계획하고 계십니까?
이민, 콘도구입, 투자, 이사, 입주 – 세부부동산 114

세부코리안뉴스

사업을 위한 동반 파트너를 찾으십니까?
세부최초의 교민신문, 광고주와 더불어 성장하는 Cebu Korean News

J&K임펙스

필리핀과 한국을 잇는 무역通이 바로 곁에 있습니다.
필리핀 세부를 허브로 삼아 한국과 동남아시아를 연결하는 전문무역업체 – J&K임펙스

0917-633-9025 / 0927-365-0114 J&K플러스톡 J&K GROUP

Mon-Fri 오전 8:00~오후 6시 (오후 12~1시 점심시간)

CONTACT

Lets get in touch. Send us a message:

세부코리안뉴스
© 2007-2020

+63 927-316-4567 / +63 917-777-2680
ckn@jnkgroupph.com
Cebu Korean News CKNNEWS

Address: Galcor Bldg., Eldorado Subdivision cor. Gov. M. Cuenco Ave., Banilad, Cebu City
Mon-Fri 오전 8:00~오후 6시 (오후 12~1시 점심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