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13 - 세부코리안뉴스 622호 [2024년 07월05일자]
P. 13

13
                                                                                                                                   CEBU NEWS


                                       노동단체, 세부지역 일일최저임금 20페소 인상 기대

                                                  Labor group expects P20 wage hike for Cebu

       Labor  group  Partido  Mangagawa  believes  Address  (SONA)  or  else  it  would  become
       that Cebu may only get a measly P20 wage  clearer that the entire government is working
       increase.                         against the interest of the laborers.
       PM-Cebu  spokesperson  Dennis  Derige  “As expected, the regional wage boards are
       thought of P20 as possible increase to be  patently inutile and unreliable. Over the past
       granted by the Regional Tripartite Wage and  three decades, their expertise has been to
       Productivity Board (RTWPB) for workers in  conduct superficial hearings and issue to-
       Cebu  after  the  Metro  Manila  wage  board  ken wage increases. Patunay ang ?35 bi-
       only granted P35.                 lang  barya-baryang  wage  hike  mula  sa
       “Siguro  Cebu  will  get  only  twenty,”  says  kunwa-kunwaring hearing sa nakalipas na
       Derige.                           35 years,” PM said.
       Earlier,  RTWPB  -7  chairperson  Lilia  Estil-  To  recall,  PM  called  for  the  resignation  of
       lore said that a wage increase is likely to  Labor  Secretary  Bienvenido  Laguesma
       come by October this year. She did not say  primarily  because  of  his  obstinate  stand
       how much because the amount is still to be  against the proposed legislated wage hike.
       determined by the board after a series of  노동단체인  파르티도  망가와(Partido  Man-
       public hearing.                   gagawa)는  세부지역의  일일  최저임금이  20
       With the little amount granted in Metro Ma-  페소 정도 인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nila, PM said that the regional wage board  메트로 마닐라 임금 위원회가 35페소 인상안  임금 문제를 다루라고 촉구했다. 또한 임금 인        노동단체는 지적했다.
       has lost its credibility as a mechanism and  을 승인한 후 세부지역 임금 및 생산성 위원  상안에 완강히 반대해온 라게스마 노동부 장관        노동단체 관계자는 라게스마 노동부 장관이 임
       authority on wage matters. The labor group  회는  세부의  근로자들에게  20페소의  최저임  의 사임을 요구하기도 했다.               금 인상 법안에 반대함으로써 노동자들을 저버
       believes that it is about time to reform the  금 인상이 이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35년동안 지역 임금생산성 위원회는 35     리고 고용주들을 지지했다고 비난했다.
       “archaic”  law  the  established  the  wage  메트로 마닐라에서 임금인상에 적용된 금액이  페소의 임금인상을 했을 뿐으로 최저임금과 생         “그의 배경은 그가 마르코스 내각에서 가장 부
       board and leave the matter of fixing the min-  적어서 노동단체는 지역 임금 생산성 위원회  계임금의 격차를 줄이지 못하고 있다고 그들은  유하고 가장 높은 급여를 받는 공무원 중 하나
       imum wage to congress.            가  임금  문제에  대한  신뢰성을  잃었다고  지      강하게 반발했다. 이는 노동자의 권리를 보호          라는 것이며, 기업 소유자들과 거래하고 그들
       They  urged  the  president  to  address  the  적했다.                  하고 필리핀 가족의 생활 수준을 높이겠다는  을 더 변호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노동단
       wage issue in his third State of the Nation  노동단체는 대통령에게 제 3차 국정연설에서  정 부의 약속에 대한 허세를 드러낸 것이라고  체 관계자는 밝혔다.


































































                                                                                                                            No.622   2024.07.05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