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Club 인문학 따라잡기 북클럽 079

불확실한 시대에 살아남는 생존법

[행운에 속지마라, 나심 니콜라스 탈레브]

[행운에 속지마라, 나심 니콜라스 탈레브] 러시안룰렛으로 베팅해서 번 1000만 달러와 치과를 열심히 운영해서 번 1000만 달러의 가치는 같을까. 러시안룰렛에 더 많은 운이 작용했다는 점을 제외하면 구매력 면에서 둘 다 같은 돈이다. 회계사가 보기에도, 이웃이 보기에도 그렇다.
그런데 저자는 두 돈이 질적으로 다르다고 말한다. 로또 당첨, 주식 대박, 승진처럼 예상치 못한 행운을 자신의 실력이라고 믿으면 안 된다는 거다. 이 심상치 않은 논리를 펴는 이는 나심 니콜라스 탈레브. ‘검은 백조(블랙스완 · Black Swan)’ 이론을 소개해 주목을 받은 이다. 이는 과거 유럽 사람들이 백조는 모두 흰색이라고 믿었지만 검은 백조가 발견됐던 일화에서 비롯한 개념이다. 탈레브는 미국에서 발생한 1987년 블랙먼데이, 2001년 911테러,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등 예상치 못한 사건을 블랙스완에 비유했다.
불확실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개인의 삶에도 지대한 여향을 미친 굵직한 사건은 다수의 예측을 빗나갔다. 시간이 지날수록 불확실성과 운을 두려워하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다. 개인, 회사, 사회도 마찬가지다. 그렇다면 짐작할 수 없는 사회를 살아가는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
탈레브의 답은 흥미롭다. 돈을 벌든 그렇지 않든, 사고를 당하든 그렇지 않든 모두 ‘운’이라고 말한다. 그의 지적은 부자들도 꼬집는다. “부자들의 성공비법을 다룬 「이웃집 백만장자」에 등장하는 영웅들은 과장돼 있다. 첫째, 이 책에 등장하는 부자들은 운 좋은 이들로만 구성돼 있다. 둘째, 이들이 백만장자의 반열에 오른 2000년은 세계 최대 강세장이었다.” 부자가 돈을 많이 번 건 순전히 ‘운’ 덕분이지 ‘실력’이 아니라는 얘기다.


지나친 ‘운명 결정론’이 아니냐는 지적에 그는 이렇게 반박한다. “우리가 아무리 정교하게 선택하고 운을 지배할 수 없다.” 그러면서 탈레브 자신 역시 이 범주에서 벗어나지 못한다고 털어놓는다. “나는 트레이더로 오랜 세월을 보냈지만, 여전히 실수를 저지르기 쉬운 어리석은 존재다. 그래서 항상 나를 경계한다. 운에 속도록 타고 났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운’에 지배당하는 우리는 어떤 자세를 취해야 할까. 탈레브는 불운할 때에도 품위 있는 삶의 자세를 유지하라고 조언한다. 어차피 좋은 운이든 나쁜 운이든 우리를 찾아올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가 말하는 ‘품위’는 소극적이지 않다. “ 「이웃집 백만장자」의 영웅들은 결과가 아니라 행동으로 평가받았다는 사실을 기억하라. 결국 최후는 운이 결정한다. 우리에게 남은 마지막 해결책은 품위뿐이다. 품위란 환경에 직접적으로 얽매이지 않고 계획된 행동을 실행한다는 뜻이다. 그 행동은 최선이 아닐 수도 있지만, 분명히 최상의 기분을 느낄 수 있는 행동이다. 억압 속에서 품위를 유지하라.” 환경을 따지지 말고 무소의 뿔처럼 덤덤하게 밀어붙이라는 거다.


아카이브

CKN e신문 서비스

카카오톡으로 편리하게 받아보는 부코리안뉴스 e신문 - QR 카카오톡 친구추가 cknnews

광고마감 : 8일, 18일, 28일


코피노사랑회 세부 담당자: 0917-777-2680

(후원 문의 및 CMS자동이체 후원신청)
후원계좌 중소기업은행
091-170499-01-011 예금주 코피노사랑
Kopino Love Foundation

J&K 컨설팅

세부에서의 새로운 사업을 계획하고 계십니까?
법인설립, 비자(은퇴, 결혼, 취업 등), 북키핑, VIP 에스코트 – J&K 컨설팅 (구)여권스탬핑, 신규발급된 여권으로 이전 대행

세부부동산 114

세부로 이주를 계획하고 계십니까?
이민, 콘도구입, 투자, 이사, 입주 – 세부부동산 114

세부코리안뉴스

사업을 위한 동반 파트너를 찾으십니까?
세부최초의 교민신문, 광고주와 더불어 성장하는 Cebu Korean News

J&K임펙스

필리핀과 한국을 잇는 무역通이 바로 곁에 있습니다.
필리핀 세부를 허브로 삼아 한국과 동남아시아를 연결하는 전문무역업체 – J&K임펙스

0917-633-9025 / 0927-365-0114 J&K GROUP J&K플러스톡

Mon-Fri 오전 8:00~오후 5시 (오후 12~1시 점심시간)

CONTACT

Lets get in touch. Send us a message:

세부코리안뉴스
© 2007-2020

+63 927-316-4567 / +63 917-777-2680
ckn@jnkgroupph.com
Cebu Korean News CKNNEWS

Galcor Bldg., Eldorado Subdivision
cor. Gov. M. Cuenco Ave., Banilad, Cebu City
Mon-Fri 오전 8:00~오후 5시 (오후 12~1시 점심시간)